김유찬 “MB, 뿌린대로 거둔 것…노무현에 용서 빌라” 폭로
김유찬 “MB, 뿌린대로 거둔 것…노무현에 용서 빌라” 폭로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4.10 12: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쳐
사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쳐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이자 최측근이였던 김유찬 SIBC(SIBC international Ltd) 대표가 “‘정치보복’을 당하고 있는 게 아니라 평소에 뿌린 그대로를 거둔 것이다. 그냥 받아들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1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김 대표는 전날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이 같이 조언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서도 한 인간으로서 애도하고 눈물로 용서를 빌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발버둥친다고 장기간 국민을 대상으로 기망한 온갖 죄와 허물이 합리화되고 덮이지 않는다”며 “이런 날이 진작이 올 줄 이미 예견했다. 만시지탄(晩時之歎)이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중·자숙하며 통렬하게 반성하라. 진심으로 참회하고 국민에게 용서를 빌라”고 일갈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한 인간으로서 애도하고 눈물로 용서를 빌라. 그게 기망당한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며 “저 세상의 노 전 대통령도 ‘악어의 눈물’ 말고 진짜 눈물로 하는 진정어린 사과라면 받아들일 것이다. 그래야 그를 그리워하는 많은 국민들의 아픔도 치유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96년 이 전 대통령의 종로구 선거기획업무를 담당했다. 선거를 치를 당시 김윤옥 여사의 남동생 김재정 다스 사장이 매일같이 돈다발을 실어 날랐다며 “형 이상은 씨의 회사라면 아무리 친동생이라도 자기 마음대로 회삿돈을 마구 가져다 선거판에 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당시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게 참모들 사이에서는 비밀도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당선 후 결별했다. 그는 이후 1996년 9월 양심선언, 2007년 기자회견과 책 ‘이명박 리포트’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을 비방했다가 2007년 공직선거법 위반 및 무고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2월을 선고받았다.

김 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의혹이 없냐는 질문에 “이미 수많은 혐의로 사법적 심판을 받기 위해 구치소에 갇힌 사람을 두고 추가 의혹을 밝힌들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며 “다만 그의 재임기간 중 벌어진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가 흔적도 없이 국외에서 ‘사라진’ 부분에 대해선 분명히 끝까지 추적하고 그 정책적·행정적·법적 책임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곳간’을 거덜 냈기 때문이다. 세금으로 조성된 예산을 100조원 이상을 날렸다”며 “98%가 물인 죽은 유정에 불과한 폐유전인 캐나다 하베스트 인수에 조 단위를 쏟아 붓는 등 국민 혈세 도적질을 한 이명박 정권이다. ‘도적떼 정권’이라는 표현이 딱 맞다. ‘도둑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는 우스갯소리가 괜히 나왔겠는가”고 설명했다.

이어 “워낙 국외에서 은밀하게 진행된 부분들이긴 하지만 하늘 아래 숨겨질 것이 어디 있겠는가”라며 “열정을 갖고 매달리다보면 현재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큰 거액의 해외비자금이 기상천외한 방식으로 조성되고 은닉돼 있는 등 MB에 의해 저질러진 천문학적 비리들이 드러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암시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벽정신 2018-04-10 17:37:46
시원하게 밝혀 주시는군요...진실이 백일하에 남김없이 모두 드러내고 그 죗값을 단단히 받아야 될것입니다. 나라의 곳간 국민의 세금을 악의적인 수법으로 사기쳐서 자기배를 불린죄는 대대손손 단죄해야 할것입니다!!!

독야청청 2018-04-10 17:28:42
이자 슥도미 친세끼아냐 놈현이도 도둑놈인데 왜 그쓰레 기한테 용서를비나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