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군복무 단축, 확정된 바 없어”논란 일축
국방부 “군복무 단축, 확정된 바 없어”논란 일축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1.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방부 본관 전경
사진=국방부 본관 전경

국방부가 '군복무 3개월 단축' 공약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계획이 확인됐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이 없고 내부 검토 중"이라고 문제를 일축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16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군복무 단축과 관련해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앞서 보도된 방안도 여러 가지 검토안 중 하나일 뿐이다"고 전했다.

이어 "군복무 단축을 확정하기 위해 앞으로 거쳐야 할 과정이 많이 있다"며 "국방부 내부 토의가 아직 진행 중이고 국회 차원에서 검토도 해야 하고 국무회의 절차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MBC는 지난 15일 군 복무 기간이 2016년 10월 이후 입대자부터 2주에 1일씩 순차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2020년 육군 입대자의 복무 기간은 21개월에서 18개월로 단축될 것이라며 해군과 공군도 마찬가지로 2020년에는 3개월씩 단축돼 복무기간이 각각 20개월, 21개월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복무 단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다. 이에 대한 계획이 MBC를 통해 보도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지난해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병력을 50만명 수준으로 줄이고 군 복무 기간을 18개월로 단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방분야 국정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ckswjd2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