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칼럼] 사람의 추함을 보면서
[섬진강칼럼] 사람의 추함을 보면서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09.09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설명 : 강변도로에서 로드킬로 죽은 뱀의 사체가 그럴싸한 작품이 되었다.
사진 설명 : 강변도로에서 로드킬로 죽은 뱀의 사체가 그럴싸한 작품이 되었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추하다
가뜩이나 성질머리 더럽고 못난 추물(醜物)이 추하다

추하다
오래전부터 파다한 소문 추문(醜聞)이 추하다.

추하다
드러난 행실 지저분하고 나쁜 버릇 추습(醜習)이 추하다.

추하다.
사람이 참 추하다.

추하다
사람이 더럽게 추하다.

추하다
사람이 가장 추하다.

추하다
한 사람이 추(醜)하니 온 나라가 추하다.

섬진강은 안개를 삼키지 못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