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자유 민주주의는 죽고 인민 민주주의가 탄생하나...법치주의 마지막 사법부 장악에 공수처법까지. 한번도 가보지 못한 주사파 공약 완성 단계인가?
[사설] 자유 민주주의는 죽고 인민 민주주의가 탄생하나...법치주의 마지막 사법부 장악에 공수처법까지. 한번도 가보지 못한 주사파 공약 완성 단계인가?
  • 서울시정일보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11.25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총장은 24일 퇴근 길에 "흔들리지 마라. 업무에 충실하라. 나는 곧 돌아온다. 국회든 어디던지 간다"
사진 검찰TV 캪쳐
사진 검찰TV 캪쳐

[서울시정일보] 주사파정권의 프로파간다(공산당의 선전선동술)에 의해 자유 민주주의의는 죽고 인민 민주주의가 탄생하고 있다.

사법부 윤석열 총장(2년 임기제 청장)마저 직무배제로 인민 민주주의가 탄생하려 하고 있다.

악마의 문재인을 위시한 친중 주사파 정권에 사법부도 장악에 공수처법 까지.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공약 완성 단계이다.

지금은 이들에 의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부동산 등 전 분야가 망해있다. 특히 종부세로 망하는 1인1주택자들 매월 한달의 월급을 세금으로 내야 하는 현실이다.

촛불 프로파간다로 탄생한 정부. 두루킹 여론조작(김경수의 몸통). 울산시장 청와대 개입 부정선거. 청주터미널. 신라젠. 우리들 병원. 라임+옵티머스. 4.15부정선거(약 86명의 국회의원 부정당선자). 태양광. 원전폐기 수사. 남북 거짓 평화 쇼. 북에 원전 10기 지어주는(도보다리 USB) 반역 행위  등등 수없는 부정행위들의 의혹을 가리고, 덮고 주사파 집단의 국립호텔 행을 막기위한 잔악한 정치적 불법 행위들이 연일 벌어지고 있는 잔혹하고 참혹한 비열하고 졸렬한 악마의 소설이 전개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마지막 정권 수호(교도소 행)를 위한 공수처법은 올해 연말까지 강행한다고 의회 독재로 밀어 붙인다는 각오들이다.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현정부의 행정부는 주사파로 가득차 있다(간첩도 있다는 의혹). 입법부 독재의 더불어민주당에 야권 국민의짐당. 사법부 추미애 광란의 사법행정에서 최후의 낙동강 전선에 윤석열 검찰이 서있다.

현대의 정치사는 지난 4.15 부정선거와 미국 11.3 대선은 중공의 교묘한 프로파간다에 의한 사기 중공의 권력 찬탈이 있어 왔다.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한국은 4.15 총선에서 시험과 완성을 해 주사파 정권이 차지해 파리채의 붉은 완장을 흔들어 대지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는 미국의 대선이 현재 소송중이다. 

트럼프의 재선이 연방대법원의 판결과 하원에서의 선거에서 트럼프 재선이 확정이 충분하게 가능하다.

그동안 바이든에 앞에 섰던 주사파 한국의 정권과 기울어진 언론사들에 대한 남한 주사파 정부와 언론사와 북괴 김정은이에 정치의 전개는 어떻게 진행될까? 악마의 장편소설의 중간 정도의 스토리가 궁금하다.

현생 마지막 인류와 자유 대한민국을 위해 윤석열 총장은 24일 퇴근 길에 "흔들리지 마라. 업무에 충실하라. 나는 곧 돌아온다. 국회든 어디던지 간다"

조국 씨의 2013년 트위터 

즉 자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겠다는 나름의 각오이고 검사들에게 던진 당부의 말이다.

문과 추에 의한 법무의 정의는 죽어도 검찰의 정의와 자유 대한민국의 국민의 정의를 기대해본다.

한편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는 취소 소송, 집행정지 신청은 빠르면 1주일 내 가처분으로 업무에 복귀할 수도 있다.

독일군 나치에 죽는 유태인들의 영화의 한 장면이다주사파 대깨문 친중좌파들 저쪽에서 보면 이리봐도 저리봐도 배신자들이야 그래서 죽는거야
독일군 나치에 죽는 유태인들의 영화의 한 장면이다. 주사파 대깨문 친중좌파들 저쪽에서 보면 이리봐도 저리봐도 배신자들이야 그래서 죽는거야

특히 자유 대한민국의 주적은 1. 대깨문(우마우당) 2.주사파 3.북괴군. 4.중공이다.

서울시는 코로나 방역 정치로 지난 23일 종교 시설의 예배에 대한 조치를 발표했다.

여기에서 예배시에 금지항목이 중요하다. 공용물품에서 성경 찬송가책 사용 금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