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영무, 기무사 문건 수사요청 묵인…사실 아니다”
靑 “송영무, 기무사 문건 수사요청 묵인…사실 아니다”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7.1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기무사 문건 수사와 관련해 발표하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 사진=YTN 뉴스 캡쳐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청와대는 11일 ‘청와대가 기무사 문건에 대해 군 검찰을 통한 수사를 요구했으나,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이를 무시했다’는 한겨레의 보도와 관련해 “국방부에 수사를 요청한 사실도 없으며 당연히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겨레의 보도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10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송 장관은 지난 3월 이석구 기무사사령관에게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아 문건의 존재를 포함해 상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군 검찰을 통한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어야 했음에도 이를 시행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가 3월에 송 장관에게 보고했으며, 송 장관은 이를 불법대상이라고 인지한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 내용은 어제 국방부에서 그렇게 해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송 장관이 보고를 받고 지금까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 등을 놓고 국방부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서 지난 봄부터 기무사의 개혁이라는 큰 틀을 추진해 왔고, 지금 문제가 됐던 문건의 내용도 그런 큰 틀의 내용을 추진하면서 함께 해결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초로 기무사 문건을 보고받은 시점에 대해서 “칼로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면이 있다”며 “사실관계에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방문기간에 기무사 문건을 처음 본 것은 아니다” 면서도 “최초로 문건을 본 시점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영무 장관의 성폭력 관련 젠더 의식을 지적하는 야당들의 요구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여러 상황을 고려하고 이야기를 듣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아직 대통령이 결심하거나 생각의 범위를 좁힌 것 같지는 않다”고 추측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