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목포(愛)가을(藝)페스티벌(樂),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목포시] 목포(愛)가을(藝)페스티벌(樂),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8.2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월 부터 10월 까지 매주 금․토․일에 다채로운 행사 실시 -

[서울시정일보] 오는 30일 부터 목포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을 시작으목포()가을()페스티벌()’의 막이 오른다.

 

목포()가을()페스티벌()’은 목포시가 문화와 예술의 도시 목포의 가을 문화예술축제 행사를 하나로 모아 브랜드화한 것으로 9월 부터 10월 까지 매주 금일에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목포가을페스티벌 (지난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개막놀이 모습)
목포가을페스티벌 (지난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개막놀이 모습)

극단 갯돌과 세계마당아트진흥회가 주최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그동안 마당극, 인형극, 마임, 탈놀이, 국악, 서커스, 콘서트, 로컬스토리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대중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우수한 순수민간예술축제로 손꼽히고 있다.

 

올 해 19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830일 부터 91일 까지 3일간에 걸해외초청 9팀을 비롯해 54개팀이 원도심 길거리 마당무대에서 판을 벌인.

 

30일 개막놀이 별난만세에서는 목포의 근대시민을 재현한 거대인형과 현재의 시민이 함께 목포 4.8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유쾌하고 신명나는 난장을 연다.

 

, 중국, 몽골, 볼리비아, 캐나다, 브라질 등의 민속음악과 춤으로 꾸며지해외공연과 국내 현대무용단 모던테이블의 다크니스 품바’, 강릉단오제보존회의 강릉관노가면극’, 국악그룹 타고의 원스트링즈60여 공연이 관객을 찾는다.

 

특히, 지난 해 목포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큰 인기를 모았던 포 로컬스토리는 올 해는 고하도 감화원터, 조선미곡창고, 양동교회, 대반동 방파제 등 총 4곳에서 열려 목포의 근대역사문화 스토리와 어우러진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에 이어서 올 가을 목포에는 매주마다 다른 컨셉의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가 펼쳐진다.

 

왕년의 목포축제(9.6. ~ 9.8.), 목포문화재야행(9.20. ~ 9.22.), 목포항구축제(10.3. ~ 10.6.), 서산동 연희네슈퍼 일원에서 열리는 골목이 춤춘다(10.18. ~ 10.20.), 북항노을축제(10.25. ~ 10.27.), 매주 주말 버스킹 공연 등 낭만항구 목포는 가을 내내 풍성한 볼거리로 관광객을 맞는다.

목포가을페스티벌(지난해 세계마당페스티벌 공연)
목포가을페스티벌(지난해 세계마당페스티벌 공연)

목포()가을()페스티벌()은 맛의 도시 목포의 게미진 음식, 아름다운 다도해와 섬, 근대역사문화공간, 그리고 96일 개통하는 해상케이블카와 함께 목포가 서남권 관광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또 하나의 경쟁력 있는 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올 가을 목포에 오시면 맛있는 음식에 입이 즐겁고, 상케이블카와 목포가을페스티벌로 눈과 귀가 즐거워 질 것이다.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