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올 여름은 무더위는 목포에서!
[목포시] 올 여름은 무더위는 목포에서!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8.0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섬의 날 행사가 열리는 삼학도에서도 카누와 카약 체험이 가능 -

- 섬의 날 행사, 국제스포츠대회, 세계마당페스티벌 등 이어져

[서울시졍일보] 올 여름은 목포에서 이열치열로 더위를 잊어보자. 축제와 공연 열기로, 스포츠 응원 열기로 뜨거워진 목포에서 열정적인 여름 즐기기를 제안한다.

 

먼저, 섬의 매력에 풍덩 빠져보자. 지난 해 국가기념일로 제정되어 처음 열리는 88일 섬의 날 행사는 섬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는 자리이다. 그 중심에 목포가 서있다. 1회 섬의 날 국가기념행사가 개최되는 목포 삼학도는 지금 행사 준비가 막바지에 다달았다.

올 여름 목포에서 이열치열 (지난해 국제파워보트대회 경기 모습)
올 여름 목포에서 이열치열 (지난해 국제파워보트대회 경기 모습)

오는 8일 부터 10일 까지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을 주제로 열리는 첫 번째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은 섬의 매력을 전 국민이 함께 누리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진다.

 

섬 전시관, 너섬나섬 페스티벌, 섬 푸드쇼 등 3일 내내 섬의 문화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며, k-pop콘서트와 불꽃놀이, 어린이물놀이장 등도 페스티벌에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섬의 날 행사에 앞서 3일 부터 11일 까지 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는 동아시아국가 여자 축구 꿈나무들의 열전이 펼쳐진다.

 

8개국 250여명의 선수단이 참여하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 U-15 국제여자축구대회는 동아시아인들이 함께 즐기는 축구 축제다. 5일 대한민국과 대만의 개막경기를 시작으로 20회의 경기가 펼쳐지게 되면 목포는 응원 열기로 더욱 뜨거워질 것이다.

 

목포시는 성공적인 대회 운영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으며, 국가별 응원단을 조직하는 한편 시민들의 자발적인 응원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미래 축구스타들의 멋진 경기를 응원하며 더위를 잊는 것도 좋은 피서법이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든 선수들의 선전도 함께 기원해보자.

 

아울러, 대회가 개최되는 평화광장에서는 8월말까지 카누, 고무보트 등 해양레저스포츠 무료체험교실이 운영되고 있어 경기도 보고, 체험도 하는 일석이조 재미를 누려볼만 하다. 참고로, 섬의 날 행사가 열리는 삼학도에서도 카누와 카약 체험이 가능하다.

올 여름 목포에서 이열치열 (지난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개막놀이 모습)
올 여름 목포에서 이열치열 (지난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개막놀이 모습)

목포 여름의 대미는 세계마당페스티벌이 장식한다. 830일부터 91일 까지 목포 원도심 일원 길거리 마당무대에서 펼쳐질 예정인 세계마당페스티벌은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순수민간예술축제로 손꼽힌다.

 

3일간에 걸쳐 해외초청 9팀을 비롯한 54개팀이 펼치는 환상적인 공연은 여름밤 막바지 무더위를 날려버릴 멋진 선물이 될 것이다. 근대를 품은 목포 원도심 거리에서 판을 벌리는 신명나는 잔치에 함께 하기를 적극 권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