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백운산 국립공원지정 포기한 적 없다
[광양시] 백운산 국립공원지정 포기한 적 없다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5.31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공원지정, 지역 모두의 이해와 공유 시간 필요 -

[서울시정일보] 광양시는 최근 백운산지키기협의회에서 발표한 백운산국립공원지정 포기와 관련하여 결코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백운산정상이 멀리 보인다
백운산 정상이 멀리 보인다

다만, 백운산이 광양시와 구례군에 걸쳐있고 구례군민의 격렬한 반대와 백운산을 생활터전으로 생계를 유지해온 고로쇠 채취 농가 등 일부 시민들이 국립공원 지정을 반대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주민홍보 및 이해와 설득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시간을 갖고 지역민 간 갈등을 해소하면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국유지였던 백운산 학술림 소유권 이전은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서울대학교에서 요구하였으나, 최근 국무조정실 중재로 기획재정부에서 소유권 이전 불가로 결정됨에 따라 국립공원지정 문제만 남게 되었다.

백운산 억불봉
백운산 억불봉

이에 광양시는 주민들이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으로 인해 자연공원법에 따라 약초, 고로쇠 채취 활동 제약과 사유림이 국립공원에 편입되면 땅값 하락은 물론, 소유권 행사에 제약을 받는 등 현재보다 많은 불이익이 따를 것을 우려함에 따라 주민들의 설득과 이해를 위한 상호 공존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름다운 백운산 철쭉꽃
아름다운 백운산 철쭉꽃

서경철 환경과장은 앞으로 광양시에서는 국립공원 지정 동의를 구하기 위해 반대주민의 설득과 이해를 구할 것이고, 주민 동의하에 국립공원지정을 추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