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4.25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27. 오전 11시 진월면 무접섬 광장, 광양만 어민들의 희노애락 전해 -

[서울시정일보] 광양시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진월면 무접섬 광장에서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57호인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가 열린다고 밝혔다.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문화예술과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문화예술과

이번 행사는 광양시 진월 전어잡이 소리 보존회(회장 김일선)가 무형문화재의 원형 보존 및 전승을 위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지역민과 외부 인사에게 공연의 형태로 선보이는 자리로, 지역 전통 민속놀이의 계승 발전 및 후진 양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진월 전어잡이 소리는 광양만 일대 어민들의 희노애락이 담긴 어로민요로, 섬진강 하구와 남해안 지역민의 삶의 다양성과 광양만 어업활동의 문화적 특징을 담고 있는 광양의 문화유산이다.

특히 노젓는 소리’, ‘그물내리는 소리’, ‘그물당기는 소리’, ‘가래질 소리’, ‘만선 긴소리’, ‘도부꾼 퍼주는 가래질소리등 총 6 소리로 이루어져 광양만의 자연환경과 생활 모습이 잘 녹아있는 소리로 평가받고 있다.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

김경수 문화재팀장은 광양시 진월 전어잡이 소리 보존회는 올해로 6년째 진월 전어잡이 소리 공개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시는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광양의 문화유산이 명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진월 전어잡이 소리 보존회는 지난 199981일 진월 신답마을 주민을 중심으로 결성되어 현재까지 80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 중에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