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포커스] ‘성북천 그 아저씨’ 이승로 성북구청장을 만나다
[인물 포커스] ‘성북천 그 아저씨’ 이승로 성북구청장을 만나다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0.06.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성북천 ‘치유화단’ 가꾸고 성북천 정화활동
성북천 아저씨의 치유화단에 사랑의 물주기 모습

 

[서울시정일보] 서울 성북천을 지극정성으로 가꾸는 한 남자가 화제다.

바로 ‘성북천 아저씨’를 자처하는 이승로 성북구청장이다.

이 구청장의 하루 일과도 성북천에서 시작한다.

출근 길 성북천 바람마당에 조성한 ‘치유화단’에 물을 주는 것이다.

출근 복장도 아예 트레이닝 바지에 운동화 차림으로 ‘물주기 전용’이다.

식물의 종류에 따라 물의 양도 세심하게 조절한다.

‘치유화단’은 지난 3월 성북구가 코로나19 확산, 지역경제 어려움 등 다양한 스트레스 상황에 놓인 성북구민을 위해 식물을 통한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조성성북천변 바람마당에 조성한 화단이다.

40㎡ 공간에 제주목향, 산앵도 등 관목류와 천일홍, 델피니움 등 초화류 25종 모두 2700본을 심었다.

이 구청장의 지극정성 덕분에 화단은 형형색색 싱그러운 꽃과 풀로 가득하다.

자연스레 성북구민의 핫플레이스가 됐다.

운동하러 나왔다가 발길을 멈추고 식물을 감상하는 어르신, 화려한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연인, 화단을 감상하러 일부러 외출 나온 가족 등 많은 주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트레이닝복에 운동화 차림으로 화단에 물을 주는 이승로 성북구청장을 아저씨라고 부르며 꽃 이름을 묻는 주민도 많다.

이 구청장은 친절하게 천일홍, 일일초, 버베나, 델피니움, 세이지 등을 알려주고 습성도 설명한다.

매일아침 만나도 이 구청장을 “성북천 그 아저씨”로 아는 주민도 많다고.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애지중지 하는 또 하나가 성북천이다.

성북천은 성북동 북악산에서 발원해서 청계천으로 합류하는 생태하천으로 수변에 갯버들, 수크령, 풀억새 등 식물 군락이 형성되어 있다.

이로 인해 수질이 좋아지면서 어류도 살게 됐다.

왜가리, 백로 야생오리 등 다양한 조류도 서식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정기적으로 성북천 정화활동도 하고 있다.

무릎까지 오는 장화를 신고 빗자루를 쥔 차림으로 성북천으로 직접 들어가 돌이끼를 닦거나 천변 쓰레기를 줍기도 한다.

성북천과 인접한 삼선·동선·안암·보문동 주민과 돈암초 ‘아름다운 봉사단’ 등이 함께 한다.

땀을 비 오듯 쏟아내면서도 누구보다 열심히 유해식물을 제거하고 바위에 엉겨 붙은 돌이끼를 닦아내는 모습에 주민 사이에서는 이 구청장의 유별난 성북천 사랑이 화제가 되기도 한다.

‘성북천을 왜 그렇게 쓸고 닦느냐’는 주민의 질문에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을 호소하는 주민이 많다”며 “동네 성북천에서 잠시라도 힐링을 하고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의욕과 희망을 충전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치유의 화단을 조성하고 성북천을 관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실제로 성북천을 찾는 다수의 주민이 사회적거리 두기에 대한 피로감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성북천을 걷고 있으며 힐링의 효과가 크다고 밝히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무더운 날 성북천 정화 활동에 함께 해주신 주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더욱 쾌적하고 아름다운 성북천을 만끽하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성북천 아저씨로 남겠다”며 “장마철이 본격 시작된 만큼 주민께서 성북천을 안전하게 이용하시도록 세심한 관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