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종전선언에 포함해야”
김성태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종전선언에 포함해야”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10.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남북이 비핵화 논의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사이버 공간에서 평화선언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입장자료를 내고 “북한과 해외에서 한국을 겨냥한 해킹 시도만 하루 평균 150만건에 달한다”며 “남북 사이버테러 문제도 ‘종전선언’ 논의에 반드시 포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워싱턴에서 지난 3일(현지시간) 열린 ‘디펜스서밋 2018’에 다르면 북한의 해커조직 ‘ATP38’은 최근까지도 세계 각 국에서 공격 전략을 구사하며 각 분야의 정보를 빼내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 의원은 이번 국회 국정감사를 앞둔 상황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실을 대상으로 배포된 ‘2018년도 국정감사계획서(안)’이라는 악성코드 파일이 담긴 e메일도 북한 해커조직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북한 내 해커가 7,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국내 화이트해커는 400명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보안 체계 강화 등 개선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어 김 의원은 “남북 평화 분위기 속 정부가 북한을 통한 사이버 테러 대응에 소극적인 측면이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이버 공간의 평화 선언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