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토] 국민들의 열망. 차기 대권. 윤석열 총장으로 가고 있어
[이슈포토] 국민들의 열망. 차기 대권. 윤석열 총장으로 가고 있어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0.10.29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건들면 대통령 해버린다"라는 문구가 눈에 띤다.
사진제공. 유튜브 방송 배승희 변호사
사진제공. 유튜브 방송 배승희 변호사

[서울시정일보 황문권 기자] 29일 대검찰청 앞에는 윤석열 총장 힘내세요 화환이 350여개가 서있다. 이중 화환 하나가 자유 대한민국의 민심을 대변하고 있다.
민심이 천심이다.

여론조사 알앤써치가 지난 25∼26일에 전국 성인 1천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5.1%로 집계됐다.

민심이 보내준 화환에 "더 건들면 대통령 해버린다"라는 문구가 눈에 띤다.

졸렬하고 유치한 논두렁, 조폭같은 좌파의 정치에 국민들이 분노를 하고 있는 실상인 것이다.

고향을 출신교를 묻지마세요. 좌파 우파를 묻지마세요. 지금은 공산주의와 자유 대한민국의 총소리없는 전쟁 중입니다.(중공)
침묵은 금이다가 이제는 아닙니다.
외쳐야합니다! 가족을 위해서 자유를 위해서 아리랑 한민족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는 자유 대한민국의 국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