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화제의 인물"
[광주광역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화제의 인물"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7.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영대회 성공 위해 다이빙 자매가 뭉쳤다 -

- 다이빙 선수에서 국제심판으로 변신한 전정임 심판위원장 -

[서울시정일보] 우리나라 다이빙의 산 역사를 증명하는 자매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을 위해 의기투합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심판과 통역으로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정임(61) 다이빙 심판위원장과 전정옥(63) 통역이 그 주인공이다.

화제의인물(왼쪽-전정옥 통역, 오른쪽 전정임 심판위원장)
화제의인물(왼쪽-전정옥 통역, 오른쪽 전정임 심판위원장)

전 위원장은 1970년대 다이빙 종목 불모지와 다름없는 한국에서 산업은행 실업팀 선수로 5년간 활약했다. 선수 은퇴 후에는 은행원으로 생활하면서 다이빙 심판으로 변신해 현재는 대한수영연맹 심판위원장과 대한체육회 심판 이사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전 위원장의 다이빙 사랑은 각별하다. 은행원으로 근무하며 심판자격을 취득했고, 휴가를 반납하고 1988년 서울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 심판으로 참여하며 우리나라 다이빙 저변을 확대했다.

 

이번 광주대회에서도 대회 전체 심판위원장과 다이빙 심판위원장으로 공정한 채점과 심판룰 등을 관장하고 있다.

 

이런 전 위원장이 광주에서 활약하는 것은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광주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당연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의 언니인 전정옥씨까지 이번 대회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은 다소 의외다. 전씨가 40여년전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주로 생활하며 한국에 있는 가족과는 떨어져 지낸 시간이 많았기 때문이다.

 

사실 이번에 언니 전정옥씨가 광주대회에 참여한 계기는 전정임 위원장의 권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영어회화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통역요원이 많을수록 대회가 성공할 수 있다는 생각에 언니를 대회에 초대했다.

 

요청을 받자 전정옥씨가 오히려 적극 나섰다. 다이빙 선수와 관계자, 언론 사이에 정확한 말과 뜻을 전달하기 위해 지난해 3급 다이빙 심판 자격증을 따고 다이빙 교습을 받는 등 열성적으로 대회를 준비했다.

 

전정옥씨는 동생이 다이빙을 사랑하고 대한민국의 다이빙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기 위해 다이빙에 대해 공부했다이번 대회에서도 일부러 통역이 배치되지 않은 곳까지 찾아가 외국인 선수들을 안내하며 한국의 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참가의미를 전했다.

 

두 자매는 한집에서 이렇게 오래 같이 산 것은 40년만에 처음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동안 잘 몰랐던 가족의 정과 사소한 버릇까지 새삼 느끼고 있다

 

전정임 위원장은 일주일 가량을 함께 생활한 적은 있어도 이렇게 오래 같이 사는 것은 다이빙 선수가 되기 전인 중학생 때 이후로 처음이다언니가 매일 아침부터 하나하나 챙겨주는 것을 보면 가족의 정을 새삼 느낀다며 웃었다.

 

언니 전정옥씨는 힘든 일이 많을 텐데 대회 관계자와 자원봉사자들이 자기 자리에 일을 열심히 하고 항상 친절하게 대해주는 것을 보며 따뜻한 광주의 정을 느낀다저도 이번 대회가 성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화제의인물(왼쪽-전정옥 통역, 오른쪽 전정임 심판위원장)
화제의인물(왼쪽-전정옥 통역, 오른쪽 전정임 심판위원장)

전정임 위원장은 대한민국 다이빙 역사에 길이 남을 첫 메달이 광주에서 나와 정말 기쁘다다이빙과 광주가 첫 인연을 이렇게 잘 맺었으니 앞으로도 다이빙 국제대회가 광주에서 개최돼 좋은 인연을 계속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정임 위원장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 다이빙이 세계에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던 것은 다이빙 후배들이 눈에 보이지 않은 곳에서 묵묵히 노력해줬기 때문이다앞으로도 다이빙의 저변 확대를 위해 언니와 함께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