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수백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차 한잔의 미학
수십, 수백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차 한잔의 미학
  • 김상록 기자 <ever2275@naver.com>
  • 승인 2019.05.14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00년된 찻잔, 50년된 차와 옥으로 만든 다관
- 전국에서 모인 차 애호가들, 광양 정토사에서 호사
명나라 말, 청나라 초에 만들어진 찻잔으로 세팅된 차림상
명나라 말, 청나라 초에 만들어진 찻잔으로 세팅된 차림상

[서울시정일보] 우연히 전국에서 삼삼오오 모인 차 애호가들 앞에 수 백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귀한 찻잔들이 공개되었다.

명나라 말의 것으로 추정되는 닭이 그려진 찻잔은 귀하고 예술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명나라 말의 것으로 추정되는 닭이 그려진 찻잔은 귀하고 예술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고려시대의 우수한 청자문화가 쇠퇴하고 조선시대로 접어들어 서민적인 백자문화가 대중화 되었던 조선 초기 그러나 명나라에서는 화려한 다기 문화가 꽃피고 있었다고 한다. 특히 명과 청의 도자기는 그 화려한 색채와 섬세한 그림이 특징인데 특히 자그마한 찻잔에 그려진 문양은 차의 맛을 예술로 승화시키기에 필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광양 옥곡면 정토사에서는 개인소장품인 희귀 중세시대 다기들이 전시되고 있다.
광양 옥곡면 정토사에서는 개인소장품인 희귀 중세시대 다기들이 전시되고 있다.

식품에 비해 발효차는 고액으로 거래되는 경우가 많은데 일부 오래된 고급 보이차는 수 천만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특히 오래 숙성된 발효차는 몸을 따듯하게 해주어 전통 의학에서는 중요한 보신의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중국의 다기들은 실용성 이상의 예술과 장식의 효과까지 겸비한 경우가 많다.
중국의 다기들은 실용성 이상의 예술과 장식의 효과까지 겸비한 경우가 많다.


광양 정토사 주지 법진스님이 제조한 '마로단차'는 특히 청량하고 깊은 맛으로 참석한 차 애호가들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이날 다회에서는 200년된 차나무에서 채취한 차 그리고 50년된 발효차 등 여러가지 차의 품평이 이뤄졌다. 가장 많은 인기를 얻은 차맛은 역시 50년된 발효차였다. 이 발효차가 50년으로 추정되는 이유는 법진스님이 기증받은 차는 지인 스님의 것이었고, 지인 스님은 그의 은사스님의 유품으로 돈이 아닌 차를 선택했다고 한다. 은사스님이 보유한 기간을 계산하면 충분히 50년의 세월이 계산된다는 것이다. 가히 돈으로 계산될 수 없는 가치인 것이다.

옥으로 만들어진 다관은 귀한 것인데, 뜨거운 옥에서는 원적외선을 포함 다양한 요소들이 방출되기 때문이다.
옥으로 만들어진 다관은 귀한 것인데, 뜨거운 옥에서는 원적외선을 포함 다양한 요소들이 방출되기 때문이다.

커피의 인기에 가려 녹차와 발효차에 대한 인기가 식은 듯하지만 아직도 건강과 문화적 갈증에 의해 그리고 차명인에 의해 이어지는 차의 전통이 이곳 시골 작은 사찰에서 찾아볼 수가 있었다.  이곳 정토사에서는 젊은이들의 '청년차회(회장 장건우)'의 활동이 주목받고 있는데,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서 다양한 차를 시음하고 직접 채취, 제조하고 공동구매까지 할 수 있다고 한다.

전국에서 모인 차 애호가들이 수십년된 차와 수백년된 찻잔에 반하여 수다와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다.
전국에서 모인 차 애호가들이 수 십년된 차와 수 백년된 찻잔에 반하여 수다와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