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심이 보호소 화재, 합선 등 전기 요인에 의한 사고 추정
순심이 보호소 화재, 합선 등 전기 요인에 의한 사고 추정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12.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유기동물보호소에 화재가 나 동물 260마리가 불에 타 죽었다.

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0분께 경기 안성시에 위치한 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3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강아지 180여 마리와 고양이 80여 마리 등 260여 마리가 불에 타 숨졌다. 또 축사 내 에어컨과 사료 등 집기가 불에 타며 소방서 추산 26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도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선 등 전기 요인에 의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해당 보호소는 이효리가 봉사활동을 하던 곳으로 그의 반려견 순심이를 입양한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