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안정적 수돗물 공급 위해’ 청북 가압장 가동
평택시, ‘안정적 수돗물 공급 위해’ 청북 가압장 가동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10.1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평택시는 18일 청북배수지와 서부지역 안정적 수돗물공급 위해 청북 가압장을 가동하고 선제적 시설물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청북 가압장과 송탄정수장을 방문해 지난 7월 발생한 서부지역 상수도 단수 사고와 관련한 안정적 수돗물 공급 대책과 시설물을 점검했다.

평택시는 대규모 택지개발과 산단조성, 미군기지 이전, 평택항 개발과 관련하여 물 수요가 급증해 2018년 22만8천748t(일)을 사용하고 있으며 2019년은 21%(4만8천600t(일)) 가량이 증가한 27만7천348t(일) 사용이 예측되고 있다. 특히, 하절기(7월~9월)는 동절기 보다 약 10% 증가한 30만5천t(일)으로 배분량의 86%가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2021년까지 최선의 물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단기와 중장기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먼저 서부지역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안중복선화, 청북가압장 가동, 청북, 청북2, 도곡, 기산배수지 신 증설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북부와 남부지역을 위해 지산, 세교 가압장 가동과 배수지 복선화를 추진하고 월곡배수지 2단계 증설 계획을 마련했다.

또한 정수장 2개소(송탄,유천)와 배수지 12개소 등의 시설물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중점관리 대책을 수립하고 노후된 배수지 및 정수장 시설물을 개량과 배수지 보안을 강화 함으로써 물공급 안정화를 구축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정 시장은 "올여름 물부족 발생을 발판삼아 최선의 예방대책을 마련하고 준비해 나가겠다"며 "평택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수돗물 공급을 위하여 평택시장과 직원이 하나가 되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