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윤여정 "나영석, 굉장히 현명하다"
[인터뷰] 윤여정 "나영석, 굉장히 현명하다"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01.18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윤여정이 화제다.

윤여정을 보면 ‘윤식당’의 메인 셰프의 모습이 먼저 떠오른다.

‘윤식당1’의 성공에 이어 시리즈2에 잇따라 출연한 이유가 나영석 PD때문이라고 밝힌 그녀는 현재 tvN예능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중이다.

까다롭고 직설적 성격의 소유자라고 자신을 평가한 윤여정 씨는 남에게 피해주는 걸 특히 싫어해 모든 것을 잘 해내려 노력한다.

윤여정은 “(요리하느라) 담벼락만 보고 있어서 저렇게 좋은 동네에서 촬영한줄 몰랐다”고 밝히며 “원래 일을 즐기면서 못한다. 스스로를 혹사시키는 타입이라”고 말했다.

"나영석을 좋아한다. 나영석 말에 의하면 편애가 심하다. 좋아하는 사람은 무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안 쳐다본다. 나영석을 좋아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굉장히 현명하다. 티 내지 않으면서 후배들에게 기회를 다 준다. 그리고 좋은 리스너다.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17일에 개봉한 '그것만이 내 세상(최성현 감독)'에서는 이병헌과 박정민의 어머니 주인숙을 연기하며 영화의 한 축을 맡았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이병헌(조하)과 엄마 윤여정(주인숙)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박정민(진태),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윤여정은 이 영화를 통해 생애 첫 경상도 사투리 연기에 도전했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개인주의라고 밝히며 “세상은 혼자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오래전에 알았기 때문에 누구에게도 의지하지 않는다”며 “이 세상에 아프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겠냐. 내가 밥값을 못 낼 정도의 어려운 사정이면 아예 외출을 안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hmk069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