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석 유머칼럼] 화병과 웃음 ‘특집 6부작’...4부 ... 스트레스는 삶의 부산물이다.
[서인석 유머칼럼] 화병과 웃음 ‘특집 6부작’...4부 ... 스트레스는 삶의 부산물이다.
  • 서인석 <sis_pro@naver.com>
  • 승인 2017.07.1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머의 원천은 기쁨이 아니라 슬픔이다. 천국에는 유머가 존재하지 않는다.”

▲ 유머 마케팅으로 판매자와 소비자간의 친근미와 신뢰를 만들고있다.

[서인석 유머칼럼] 화병과 웃음 특집 6부작


4... 스트레스는 삶의 부산물이다.


유머의 원천은 기쁨이 아니라 슬픔이다. 천국에는 유머가 존재하지 않는다.”

- 마크 트웨인


천국에는 유머가 없다는 마크 트웨인의 말은 무슨 의미일까? 그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에는 그만큼 슬픔과 괴로움이 많기 때문에 유머가 더욱 필요하다는 뜻일 것이다.


웃음에 가까이 가자~ 웃음은 가만히 있으면 찾아오는 것이 아니다. 내가 먼저 웃으려 노력하고 웃음이 있는 곳으로 가까이 가야하는 거다. “


웃음은 정신의 음악이다. 사람의 웃는 모양을 보면 그 사람의 본성을 알 수 있다. 누군가를 파악하기 전 그 사람의 웃는 모습이 마음에 든다면 그 사람은 선량한 사람이라고 자신 있게 단언해도 되는 것이다.


유머 감각이 부족하다면 웃기라도 잘하자.내 아내는 유머 감각이 부족해도 세상에서 가장 잘 웃는다. 그래서 우리는 찰떡궁합이다. 난 웃기고 내 아내는 웃고.


어느 절에서 스님들이 중요한 회의를 했다. 하지만 며칠 동안 책임자 선정문제로 난상토론이 벌어졌다. 모두들 회의를 회의(?)하고 있을 때, 한 스님이 고뇌에 찬 표정으로 결단의 한마디를 던졌다.

"걱정하지마세요. 내가 십자가를 메겠소!"


혜민스님과 함께 하버드대 출신 스님으로 알려진 현각 스님이 한국불교와의 인연을 끊겠다고 했다. 이유는 이렇다. 한국 스님들이 달라(MONEY)를 너무 밝힌다고. ㅋㅋㅋ 현각스님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나보다. 아님 아직 속세에 물들지 않아서 그런가?


여기서 유머 일발 장진~~발사~

죽으라고 돈만 모으던 할아버지가 더 늙기 전에 외국여행도 가고 돈도 좀 써야겠다고 생각하고 환전을 하려고 은행을 갔다. 은행직원 아가씨에게 할아버지가 말했다.

아가씨 ~나 외국여행을 갈 건데 돈을 좀 바꿔줘요.

은행여직원: 네 고객님~애나(엔화) 드릴까요? 딸라드릴까요?

할아버지 좋아서 졸도 했더라나?


현대인들은 누구든지 스트레스를 가지고 산다. 하다못해 깊은 산속 에 스님도 스트레스가 있다. 종편 티비에서 산속에 사는 남자들을 보니 그들도 나름 스트레스가 많더라.

어떻게 하면 스트레스 없이 살 수 있을까? 답은 ..


마크트웨인은 천국에는 유머가 없다고 말했다. 아니 유머가 없는 것이 아니라 필요없다. 천국에는 아무런 걱정이 없는데 무슨 유머가 필요하겠냐는 뜻이다. 항상 웃는데...

유머라는 건 오직 하나님께서 인간들에게 천국에 오기 전 까지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소화제처럼 쓰라고 만들어주신 약 처방이다.


스트레스는 인간 생활에 있어서 어쩔 수 없는 부산물이다. 우리 가 생명연장에 꼭 필요한 음식물을 먹고 배설하듯이 스트레스는 우리의 삶에 배설물이다. 그리고 그 배설물을 치우는데 필요한 것이 웃음이고 웃음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유머라는 첨가제가 꼭 필요한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도 말했다. 우리의 삶이 목적이 행복이라면 그 행복이라는 문을 여는데 꼭 필요한 것이 웃음 이라고 ....그 말에 나는 전 적으로 동감한다.


[서인석 유머칼럼] 화병과 웃음 특집 6부작’ 5부에서 이어집니다.

▲ 2017.서인석, 한지에 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