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의 눈으로 교통안전을 바라보는‘은평’
어린이의 눈으로 교통안전을 바라보는‘은평’
  • 박찬익 기자 <httrt2532@naver.com>
  • 승인 2020.12.04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공약 ‘스쿨존 스마트 교통안전 서비스’… 어린이 시각의 관점 반영
은평구, 국민디자인단 성과공유대회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20년 스마트도시 컨설팅 공모과제’(서울디지털재단)로 스쿨존 교통 디자인 추진

[서울시정일보] 초등학교를 다니는 A어린이는 교문을 나서며 도로를 건너려고 한다. 주정차 차량에 가려 횡단보도를 찾지 못한 어린이는 무단 횡단을 한다. 집으로 가는 길에 A어린이는 기둥을 피해 도로 안쪽으로 들어오니 지나가는 차량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된다.

A어린이는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연구한 어린이 교통안전 컨설팅에서 나온 대표적인 사례이다.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실질적인 대책이 부족한 상태에서 은평구는 서울시와 함께 스쿨존 교통안전 어린이 눈높이 디자인이 답이다컨설팅을 통해 어린이 시각에서 교통문제를 접근했다.

은평구가 진행한 이번 서울디지털재단 공모과제는 어린이 눈높이에서 바라본 통학로 교통안전 디자인이다. 이번 컨설팅은 3개 초등학교(녹번초, 대조초, 역촌초) 1~3학년 학생 24명이 참여하여 직접 구글글래스, 바디캠을 착용하고 촬영한 방해물 데이터(5시간 55분의 영상) 및 학교 주변 8대의 카메라 영상을 통해 2개월간(15,470개 객체가 담긴 4,093장의 학습 이미지 데이터) 확보한 영상데이터 등을 활용하여 AI 머신러닝으로 분석하였다.

데이터 분석 결과, 어린이들은 등하굣길 평균 15.4초마다, 57.4개의 보행 시야방해물과 마주치며, 특히 주정차차량(45.8%), (24.5%), 기둥(12.5%) 등의 순으로 많았고, 이에 어린이들은 보행시 주의력 부족으로 횡단보도가 아닌 차로로 이동하거나 보도를 벗어나는 보행패턴 등을 보였다.

구는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통해 31개 초등학교 통학로를 유형별(시도로, 이면도로, 주택가 골목길)로 적용하여 옐로카펫, 사인블럭, 보행신호 음성안내, 신호등 자동제어, 바닥 신호등, 사고영상 감지 등 다양한 교통안전 서비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행정과와 협업하여 스마트 교통시설물을 스마트도시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하여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은평구의 스쿨존 교통안전 어린이 눈높이 디자인이 답이다컨설팅 내용은 행정안전부 주최 국민디자인단 성과공유대회에 출품돼 우수상(행안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민디자인단은 정책 수요자인 국민과 정책 담당자인 공무원이 정책과정 전반에 같이 참여해 서비스디자인 기법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개발하는 국민참여형 정책모형이다. 은평구는 관내 초등학교의 어린이가 참여한 AI 머신러닝 데이터로 이번 수상을 이끌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컨설팅을 계기로 어린이 눈높이 디자인을 교통안전 정책에 반영하여 어린이 통학로 안전문제해결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추진할 것이다“‘어린이 눈높이 디자인이 답이다의 국민디자인상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4차산업혁명 기술의 스마트 서비스를 접목하여 구민 모두 행복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