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때 이른 폭염으로 역대 가장 높은 6월 기온
[날씨] 때 이른 폭염으로 역대 가장 높은 6월 기온
  • 배경석 기자 <gosiwin@hanmail.net>
  • 승인 2020.07.0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3년 이후 6월 극값 경신: 평균·최고기온, 폭염 일수
▲ 6월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서울시정일보] 6월의 전국 최고기온과 평균기온는 각각 28.0℃, 22.8℃로 1973년 1973년은 기상관측망을 전국적으로 대폭 확충한 시기로 전국평균값은 1973년 이후 연속적으로 관측자료가 존재하는 45개 지점 관측값을 사용함 이후 가장 높았고 폭염일수도 2.0일로 가장 많았으며 최저기온은 18.4℃로 상위 2위를 기록했다.

6월 초부터 상층과 하층에 더운 공기가 자리 잡은 가운데, 기온과 습도가 높은 공기의 영향과 서쪽에서 접근한 저기압에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됐고 강한 일사까지 더해지면서 전국에 더위가 이어졌다.

특히 6월 초와 중반에는 남서풍의 따뜻한 공기가 태백산맥을 넘어 더욱 고온건조해져 강원도 영동은 국지적으로 기온이 크게 상승하기도 했다.

[강수] 6월은 남서쪽에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다가오면서 강수 현상이 자주 있었으며 남부중심으로 비가 내려 중부와 남부 강수량의 지역 차이가 컸습니다.

특히 12~14일과 29~30일에는 우리나라 남동쪽에 북태평양고기압이 위치하는 가운데, 중국 남부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접근하면서 남서풍이 강화되어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됐다.

이로 인해, 남부와 강원도 영동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와 함께 많은 비가 내려 교통사고 및 주택과 농경지 침수 등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장마철] 장맛비는 10일 제주도, 24일에는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에 내려 장마철 시작일은 평년과 비교해 제주도는 9~10일 빠르게, 남부는 1일 늦게, 중부는 1일 빠르게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