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은평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운영
2020. 은평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운영
  • 박찬익 기자 <httrt2532@naver.com>
  • 승인 2020.02.2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구현하고 여성들에게 적합한 일자리 창출로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20203월부터 안심귀가 스카우트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심귀가 스카우트는 안전한 귀가지원취약지 순찰을 담당한다. 취약지 순찰은 근무지 곳곳을 돌며 성범죄 발생취약 지역 및 유흥업소지역 주변 등을 집중 순찰하고, 경찰서와의 원스톱 연계를 통해 위급 상황 시 신고 대처한다.

올해부터 구파발역을 추가하여 총 9개 거점지역에서 21조로 구성된 스카우트대원이 귀가동행을 운영한다. 월요일은 밤 10시부터 12시까지, 화요일에서 금요일은 밤 10시부터 새벽1시 까지 운영한다. 은평구에 거주하는 여성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지하철역 또는 버스정류장 도착 30분 전에 동행장소를 지정해 신청하면 된다. 스마트폰 안심이앱으로 신청하거나 전화(은평구청 상황실 351-6044 또는 120(다산콜)로 신청하면 된다.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들은 멀리서도 눈에 띄는 노란 조끼와 모자를 착용하고 한 손에는 경광봉을 들고 있어 스카우트 대원을 거리에서 만난다면 즉석에서 귀가지원 서비스를 신청할 수도 있다.

안심이앱은 스마트폰 구글 플레이원스토어에서 앱 설치후, 회원가입로그인은평구 선택배치장소 선택요청시간 설정신청 버튼을 누르면 된다. 스카우트 대원이 신청내역을 확인하면 신청자에게 배정 완료 알람과 함께 스카우트 대원의 프로필을 안내 받는다. 약속된 동행 장소에 도착해 스카우트의 신분증을 확인한 후, 스카우트 대원과 함께 집 앞까지 귀가한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늦은 밤길이나 어두운 골목에서 범죄나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취약계층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안심귀가 스카우트 서비스를 적극 이용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물리적인 안전기반 구축과 함께 혐오문화와 데이트폭력디지털성범죄 등을 차단해 생활 속 여성안전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