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평등·민주’의 가치 되새긴다…서울 강북구, 해설이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답사
‘자유·평등·민주’의 가치 되새긴다…서울 강북구, 해설이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답사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9.08.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9일부터 11월 29일까지 10월 첫째, 둘째주를 제외한 매주 목, 금에 진행
▲ 해설이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답사 프로그램 진행 모습

[서울시정일보] 서울 강북구가 수도권에 있는 초·중·고·대학교 학급 및 동아리 25~40명으로 구성된 단체를 대상으로 ‘2019 하반기 해설이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답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구의 근현대사기념관이 주관하는 것으로 선열들이 지키고 가꿔온 자유·평등·민주의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고 이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기념관을 중심으로 전시관람, 체험학습, 유적지답사 등 다양한 체험활동이 마련된다.

프로그램은 9월 19일부터 11월 29일까지 10월 첫째, 둘째주를 제외한 매주 목, 금 총18회에 걸쳐 운영된다. 오전 9시 30분 기념관에 집결해 낮 12시까지 오전 일정이, 희망 단체에 한해 오후 3시 이후까지 추가 일정이 진행된다.

답사 코스는 우리나라 최초 즉 초대 직위를 맡았던 순국선열 애국지사의 묘역이 있는 초대길, 기념관 1층 상설 전시실이다. 참가자 의향에 따라 용산 식민지역사박물관, 효창공원도 방문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근현대사기념관 홈페이지에 있는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모든 단체에 45인승 차량을 지원한다.

구는 신익희 선생, 이준 열사, 김병로 선생, 이시영 선생, 한국광복군 등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이끌어온 위인들의 영면 터 ‘초대길’ 탐방이 학생들의 역사 인식 함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동학혁명에서부터 4·19에 이르기까지 유물이 전시된 시설을 관람함으로써 근현대 역사의 흐름도 쉽게 습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올바른 역사 인식의 중요성이 특히 강조되고 있는 요즘 학생들에게 우리나라 격동기 근현대사의 생생한 현장을 보여 줄 수 있어서 더욱 뜻깊다”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되짚어볼 수 있는 프로그램에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