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한국창의예술고등학교 "입학설명회" 호응
[광양시] 한국창의예술고등학교 "입학설명회" 호응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7.18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음악원 업무협약 기념 음악회 함께 열어 -

- 한국예술고 진학을 희망하는 중학생, 학부모, 교육 관계자, 시민 등 800여 명이 참석 -

[서울시정일보] 광양시는 전라남도교육청과 함께 7. 18.() 광양 백운아트홀에서 한국창의예술고등학교 입학설명회를 개최해 큰 호응 속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입학설명회에는 장석웅 전라남도 교육감과 정현복 광양시장을 비롯해 한국예술고 진학을 희망하는 중학생, 학부모, 교육 관계자, 시민 등 80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창의예술고 입학설명회(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류기념 음악회)
한국창의예술고 입학설명회(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류기념 음악회)

이날 행사는 한국창의예술고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과 업무협약을 기념하는 음악회가 함께 열려 예술고 입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기념음악회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의 한국 유학생이 주축이 된 림코앙상블가 맡았다.

알렉세이 N.바실리에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총장은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번 음악회가 광양시와 전라남도교육청과 파트너십이 더욱 강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국창의예술고의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빠른 시일내 한국창의예술고에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한국창의예술고 발전을 위해 우수 강사 확보, 운영 계획 수립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젊은 예술인들의 꿈과 열정이 광양 창의예술고에서 실현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2020년 광양시에 개교하는 한국창의예술고는 심미적 감성을 갖춘 창의 예술인 양성을 목표로 전국 단위 모집을 통해 창의음악과 2학급, 창의미술과 1학급 등 총 3학급 60명을 모집한다.

세부 전공별로는 창의음악과에 성악 8, 피아노 9, 관악 5, 현악 7, 타악 1, 창작 4, 실용음악 6명 등 40명을 선발한다.

한국창의예술고 입학설명회(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류기념 음악회)
한국창의예술고 입학설명회(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류기념 음악회)

창의미술과의 경우 20명의 신입생을 선발한 뒤, 2학년부터 조소, 서양화, 한국화, 디자인, 애니메이션, 미디어아트 등 세부전공으로 구분해 교육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응시원서는 10. 21.()~10. 24.() 4일간 접수하며, 10. 31.() 실기고사를 실시하고 11. 11.()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세부 전공별 실기고사 전형은 한국창의예술고등학교 홈페이지 입학 전형 코너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광양시와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5. 6.()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과 MOU체결을 통해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했으며, 학생들의 교류 활동기반을 구축하는 등 한국창의예술고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왔다.

또한 시는 예술중학교를 광양시 지역내에 조기 개교해 전남 예술교육을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