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 1천만 관광객 목표
[순천시]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 1천만 관광객 목표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7.05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이 나서 가꾼 생태도시 순천

- 유구한 전통과 문화가 숨쉬는 고장

[서울시정일보] 순천시는 올해를 순천 방문의 해로 정하고 1천만 관광객을 목표로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73일 순천만국가정원에 300만명이 찾는 등 현재 447만명이 순천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5대연안습지인 순천만을 보전해 한 해 500만 이상이 순천만국가정원을 찾는 생태, 힐링의 여행지가 됐다.

순천방문의해 홍보
순천방문의해 홍보

순천은 순천만 등 빼어난 자연환경과 선암사를 비롯한 문화유산이 산재해 있다. 청정한 땅에서 나는 다양한 먹거리는 순천을 찾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순천은 대한민국 대표 생태도시를 넘어 세계적인 생태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시민이 나서 가꾼 생태도시 순천

순천만은 1990년대만 해도 순천을 가로지르는 동천 하구와 갈대밭, 갯벌 생물들이 살던 터전이었다.

그 후 순천만 하구는 버려진 채 방치됐고 1993년 민간업체의 골재 채취사업이 알려지면서 순천만은 주목을 받았다.

순천만의 갈대숲을 보전하려는 시민과 시민단체들이 나서 결국 사업이 무산됐고 1996년 본격적인 생태조사가 시작됐다. 조사 결과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가 인정돼 골재채취 사업은 취소됐고 2003년 해양수산부 갯벌 습지보호구역 제3호로 지정됐다.

 

2006년에는 국내 연안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이러한 노력으로 천연기념물 제228호인 흑두루미가 1996년 처음 발견됐으며 이후 개체수가 꾸준히 늘어 지난해만 2176마리가 찾았다.

 

순천만이 생태 관광지로 부각되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기 시작했다. 순천시는 습지가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에코벨트로 정원박람회를 개최하고 순천만정원을 조성했다.

 

그 후 순천만정원은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되고 명실상부 순천은 자연과 생태, 정원의 도시로 자리잡았다.

 

유구한 전통과 문화가 숨쉬는 고장

순천 선암사는 지난해 6월 산사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승선교 등과 함께 주변 경관이 빼어나게 아름다운 사찰이다.

 

선암사와 함께 16국사를 비롯해 고승대덕을 배출한 승보종찰 송광사는 한국의 삼보사찰로 불린다.

 

사적 제302호로 지정된 낙안읍성은 마을 전체가 조선시대의 모습을 잘 간직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초가지붕과 툇마루, 토방과 섬돌, 가마솥 걸린 부엌 등 국내 최초로 성과 마을 전체가 사적으로 지정됐다.

조선시대 성과 동헌, 객사, 초가를 원형 그대로 보존하고 있으며 실제로 사람들이 살고 있다.

 

엄마 품처럼 넉넉한 와온해변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낮에 둘러봤다면 와온 해변으로 가서 노을을 봐야 한다. 썰물이 지나간 와온 갯벌에는 어머니의 거친 손등처럼 삶의 흔적이 새겨지고, 붉은 석양이 부드럽게 감싼다.

 

수면 위로 흑두루미와 기러기, 청둥오리가 먹이를 찾아 날아 오르고 주변은 고요한 정적에 휩싸인다.

 

순천은 도시라기 보다는 자연 그 자체이다.

순천방문의해 홍보
순천방문의해 홍보

순천만습지를 중심으로 순천시 전 지역이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최종 지정 승인됐다. 국내 연안습지로는 최초로 람사르 습지도시로 지정됐다.

 

생태 브랜드 가치를 세계에서도 인정받아 1023일부터 25일까지 7개국 18개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람사르 습지도시 지자체장 네트워크도 개최할 예정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생태, 힐링 관광지인 전남 순천시는 올해 순천 방문의 해로 정하고 순천시가 가진 풍부한 생태관광 자원으로 감성있는 스토리 여행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음식, 즐길거리, 볼거리 등 어느것 하나 부족함이 없는 순천으로 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