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라이머에 딩크족 제안…"특별한 날에만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
안현모, 라이머에 딩크족 제안…"특별한 날에만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5.2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2세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안현모, 라이머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이머와 안현모는 2세를 두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라이머는 "휴일엔 아이들과 놀 수 있지만 평일에는 조금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안현모는 "특별한 날에만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아이를 보고 살림도 하고 그래야한다. 그게 개인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현모는 "딩크족으로 아이 없이 사는 건 어떠냐"며 "오후 11시쯤 오빠는 게임하고 나는 핸드폰 하다가 자는 그런 평온한 삶을 사는 게 좋지 않나"고 물었다. 라이머는 "그건 아니다"고 반대하자, 안현모는 "애를 왜 낳으려고 하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에 라이머는 "나를 닮은 아이가 있다면 귀찮게 굴어도 함께 있고 싶을 것 같다. 보통의 아빠처럼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 아이가 생기면 잘 할거다. 나는 책임감이 있다"고 의지를 들어냈다.

아이를 원하지 않는 안현모를 지켜보던 MC들이 이와 관련해 묻자 안현모는 "내가 육아를 위해 일을 놓을 수는 있다. 그치만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다. 나 닮은 애 보고 싶어서 아이를 낳는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이다"고 밝혔다.

한편 '딩크족'은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영위하면서 의도적으로 자녀를 두지 않는 맞벌이부부를 뜻하며, 'Double Income, No Kids'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