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 출산양육지원서비스, 몰라서 못 받는 일 없어야...출산양육지원정책 가이드북 만들어
서울 서대문구. 출산양육지원서비스, 몰라서 못 받는 일 없어야...출산양육지원정책 가이드북 만들어
  • 고정화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9.05.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에서 육아까지 '아이 키우기 좋은 서대문구' 가이드북 만들어
▲ 출산양육지원정책 가이드북

[서울시정일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인 서대문구가 출산과 양육 친화적인 지역사회 조성의 일환으로 ‘출산양육지원정책 가이드북’과 ‘초인종 스티커’를 제작, 배부한다.

‘결혼에서 육아까지 아이 키우기 좋은 서대문구’란 제목의 가이드북은 정부와 서울시, 서대문구의 결혼, 임신, 출산, 양육 관련 다양한 서비스를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담았다.

예비·신혼부부, 임산부, 자녀성장, 다자녀가정, 다문화·한부모·취약위기·입양·장애아가정, 일하는 부부, 서대문구 내 이용시설 등 7개 분야 112종의 사업을 수록했으며 궁금한 내용을 문의할 수 있도록 담당 부서 연락처도 함께 기재해 놓았다.

구는 많은 구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이번 주부터 각 동주민센터와 보건소 등에 이 가이드북을 배부한다. 또 서대문구 홈페이지에도 PDF파일로 게시했다.

아울러 구는 잠자는 영유아들이 벨 소리에 깨는 일이 없도록 ‘아기가 자고 있어요’란 문구가 담긴 초인종 스티커도 제작했다.

가로세로 13cm 크기의 별 모양으로 방수 코팅이 돼 있으며 현관문이나 초인종에 부착할 수 있는데, 방문객들이 노크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구는 이웃이 함께 아기의 출생을 축하하고 배려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이 스티커를 제작했으며, 구민들이 ‘행복출산원스톱서비스 신청’이나 ‘영유아 예방접종’을 위해 동주민센터와 보건소를 방문할 때 배부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 인프라 구축 못지않게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세심한 서비스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즐거운 육아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