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부터 낚시어선도 출항 전 비상대응요령 안내 의무화
7월 1일부터 낚시어선도 출항 전 비상대응요령 안내 의무화
  • 배경석기자 <gosiwin@hanmail.net>
  • 승인 2019.05.1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 제정, 고시

[서울시정일보] 해양수산부는 낚시어선 출항 전 승객에게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안내하도록 의무화한 ‘ 낚시 관리 및 육성법 ’ 에 따라, 오는 17일 ‘ 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 ’ 을 제정.고시했다.

‘ 낚시 관리 및 육성법 ’ 제29조 제4항에 따라, 기존에 여객선과 유도선에서 시행되었던 출항 전 안내 의무를 올해 7월 1일부터 낚시어선에도 적용하게 되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올해 7월 1월부터 낚시어선업자는 낚시어선 내부의 잘 보이는 곳에 안내사항을 게시하고, 출항 전 방송 및 안내지 배부 등을 통해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안내해야 한다.

안내해야 할 사항은 안전한 승·하선 방법, 인명구조 장비와 소화설비의 보관장소 및 사용법, 비상 시 집합장소의 위치와 피난요령, 유사 시 대처요령 등 안전에 관한 사항과 포획금지 체장 등 수산자원 보호에 관한 사항, 쓰레기 투기 금지 등 환경오염 방지에 관한 사항이다.

이와 함께, 이 안내요령에는 낚시어선업자 및 선원이 더욱 쉽게 안내할 수 있도록 게시용 및 방송용 표준안내문도 포함되어 있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관은 “낚시어선 안내 의무화로 낚시어선업자는 안전에 관한 책임감을 가지게 되고, 낚시객은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숙지해 낚시어선의 안전이 더욱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