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공식입장, 갑자기 왜?
이다해 공식입장, 갑자기 왜?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5.0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다해 공식입장 (사진=이다해 인스타그램)
이다해 공식입장 (사진=이다해 인스타그램)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배우 이다해 측이 성형 의혹을 부인했다.

8일 이다해의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다해 씨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 휴대전화 어플로 어떻게 촬영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는데, 그래서 오해를 산 것 같다. 달라진 것은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7일 이다해는 자신의 SNS에 "여행의 끝은 너무 피곤하다. 몸이 천근만근 누가 나 좀 일으켜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다해는 여행지에서 흰색 티셔츠 차림으로 카메라를 향해 미소지으며 청순함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사진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이전과 얼굴이 다르다"며 성형수술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한편 이다해는 지난해 5월 종영한 드라마 '착한마녀전'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가수 세븐과 공개 열애 중이다. 최근 배우 임수향, 박하나 등이 소속된 FN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