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 시선 집중
애나, 시선 집중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나 (사진=KBS)
애나 (사진=KBS)

애나 구속심사 마쳐
애나 취재진 질문에 대답 안해
애나 마약 양성 반응 나온 것으로 확인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버닝썬 대표 이문호와 이 클럽 MD로 활동했던 중국인 여성 A씨(일명 '애나')가 19일 오전 구속심사를 마쳤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이 대표와 애나에 대한 영장 심사를 진행해 애나는 11시5분, 이문호는 11시23분쯤 심사를 종료했다.

애나와 이문호는 각각 법원을 빠져나가면서 '심사에서 어떤 말을 했나', '아직도 혐의를 부인하나' 등의 질문에 모두 대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심문에 앞서 오전 10시1분께 법원에 도착한 애나는 '직접 마약 유통한 적이 있나', '검사 결과가 양성이 나왔다'라는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애나는 지난달 19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출석해 클럽에 유치한 손님들과 함께 엑스터시, 케타민 등 마약을 투약한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애나는 조사에서 "중국인 손님들이 마약을 직접 가져왔다"고 진술했다. 다만 마약 유통에 대한 혐의는 부인했다. 

애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애나의 구속 여부는 증거자료 검토 등을 거쳐 이날 저녁이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애나의 경우 "클럽 내 조직적 마약 유통 의혹과 관련해 다각도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는 단순 투약과 수수 행위 외에 조직적 유통 행위가 확인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월 17일에는 애나의 주거지를 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가루를 확보하고 이를 국과수에 보냈다. 애나의 소변과 머리카락에 대한 감정도 국과수에 의뢰했다. 분석결과 엑스터시와 케타민 약물에 대해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