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공식사과, 입장 들어보니
황교안 공식사과, 입장 들어보니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6 17: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공식사과 (사진=연합뉴스TV)
황교안 공식사과 (사진=연합뉴스TV)

황교안 공식사과 세월호 망언 사죄
황교안 공식사과 국민 정서에 어긋나
황교안 공식사과 징계 의사 밝혀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황교안 공식사과가 주목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소속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서 징계 의사를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 소속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날 인천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차 전 의원이 윤리위원회 징계 제명까지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본인이 사죄했고 부적절한 발언이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를 통해서도 "한시도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지 못하는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 잊지 않겠다"면서 "아이들의 과거가 아프지 않도록, 아이들의 현재가 두렵지 않도록, 아이들의 미래가 희망으로 넘실거리도록, 세월호의 슬픔과 아픔을 안고 안전하고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차명진 전 의원은 전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세월호 사건 피해 유가족을 비하하는 글을 올렸다.

또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는 등 모욕 발언을 일삼았다. 논란이 일자 차 전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세월호 유가족에 사과했다.

같은당 정진석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적은 뒤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밝혀 논란에 휘말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심 2019-04-16 23:22:44
인간이기를 포기한 정진석, 차명진은 정계를 떠나라

세월호는 구조하지 않아서 생긴 분명한 범죄다. 100분 가까이 시간이 있었는데.. 해군이 구조하려는 것도 막고, 미군이 도와준다고 해도 막고, 어부들이 접근하려는 것도 막고, 해경들은 멀뚱멀뚱 쳐다만 보았다.
학생들은 가만히 있으라는 안내 방송만 믿고, 서서히 공포심을 느끼며 수장되어 갔다. 어찌 순간적으로 일어나는 통상적인 교통사고라 하느냐? '근묵자 흑이다'는 말을 듣지 않으려면, 지역구 유권자들과 한국자유당은 저 사람들과 함께 해서는 안 된다.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2019-04-16 19:55:36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잘 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양심불량사기금지)

====================================

대통령님 삼일절날 부탁합니다

대통령님 서울시장님 삼일절 100주년 //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