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넘사벽
노트르담 성당, 넘사벽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트르담 성당 (사진=YTN)
노트르담 성당 (사진=YTN)

노트르담 성당 화재
노트르담 성당 지붕과 첨탑 붕괴
노트르담 성당 불길이 솟구쳤다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노트르담 성당이 주목받고 있다.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노트르담 성당이 불에 타 현지인들뿐만 아니라 전세계인들이 걱정하고 있다.

프랑스 파리의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경파리 구도심 센 강변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노트르담 성당은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곳으로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지로 전세계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곳이다.

파리지앵과 관광객들은 노트르담 성당이 화마로 인해 타들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발을 동동 구르면서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다리에 진을 친 파리지앵과 관광객들은 이날 저녁 7시50분께 대성당의 첨탑의 끝부분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눈앞에 보면서 일제히 '오, 신이시여'라는 비명을 터뜨렸다.

프랑스 경찰은 불길이 크게 번지자 시테 섬을 비롯한 센강의 섬 2곳에서 보행자들을 대피시키려 하고 있으나, 노트르담 성당의 비극적인 현장을 지켜보려는 인파들이 계속해서 몰려들며 주변 정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소방차 수십 대가 출동해 고압 호스로 지붕과 노트르담 성당 내부에 물을 분사하는 장면도 목격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트르담 성당과 같은 건물의 경우 소방 항공기로 위에서부터 물을 뿌릴 경우 건물 전체가 무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화재 진압이 까다로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파리 부시장은 현지 방송에 "소방관들이 노트르담 성당 내부로 진입해 귀중한 예술작품 상당수를 갖고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취소하고 노트르담 성당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참담한 심경을 나타내기도 했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