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성형설까지 제기된 꽃미모
윤아, 성형설까지 제기된 꽃미모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2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아 성형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윤아 성형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윤아 성형설 휩싸여
윤아 성형설 광대 도드라져 부자연
윤아 성형설 조명이 조금 붉었던 탓
윤아 성형설 나올만큼 너무 예쁘다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윤아 성형설에 휩싸여 눈길을 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최연소 여자 스페셜 MC로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했다. 윤아는 어머니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이날 방송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윤아의 외모가 이전과 달라졌다며 성형설을 제기했다. 평소얼굴과 다르게 윤아의 광대가 도드라져 부자연스럽다고 지적한 것.

그러나 한 윤아의 팬은 "오프닝 할 때 조명이 조금 붉었던 탓"이라며 성형설을 부인하기도 했다.

성형설에 휩싸인 윤아는 이날 방송에서 서른이 된 소감을 전했다. MC 서장훈이 "윤아가 아주 어린 나이에 데뷔하고 전국민이 아는 소녀시대로 꽤 오래 활동했다. 아직도 정말 소녀 같고 어려보이는데 올해 앞자리가 바뀌었다고 한다"고 설명하자 윤아는 "크게 달라졌다고 느껴지는 건 없는 것 같은데 조금이나마 여유가 생긴 느낌이 들더라"라고 서른이 된 소감을 밝혔다.

또한 윤아는 그룹 H.O.T 토니안의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토니안의 어머니는 "그럴 줄 알았다"며 "윤아가 토니안과 결혼했으면 좋겠다"며 아들을 어필해 윤아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날 윤아를 본 신동엽은 "어릴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했으니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 같다. 이젠 그런 말을 들어도 감흥이 없지 않냐"고 물었고, 윤아는 "아니다. 좋은 얘기는 들으면 들을수록 좋다. 아직도 좋다"고 미소 지었다.

윤아 성형설이 갑자기 화제가 되자, 윤아는 이를 일축하듯 2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태연 콘서트를 찾은 근황 사진을 게재하며 변함없는 미모를 과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