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김현숙에 "임신 중독증 때문에 80kg를 넘었다"
강예빈, 김현숙에 "임신 중독증 때문에 80kg를 넘었다"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16 0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진=tvN)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강예빈이 '막돼먹은 영애씨17'에 출연헀했다.

강예빈은 15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막돼먹은 영애씨17'에 등장, 강예빈(강예빈)은 오랜만에 이영애(김현숙), 승준(이승준)을 만났다.

이날 강에빈은 우연히 이영애를 만났다. 승준은 강예빈에게 "축의금 많이 했더라"라고 물었고 강예빈은 "제가 언니한테 빚 진 게 많지 않냐"라고 답했다.

앞서 강예빈은 지난 2013년 영애의 돈을 떼어 먹었던 바 있다.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난 예빈은 연예인과 결혼했고, 어느새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있었다.

강예빈은 영애에게 "이영애가 이영애를 낳았다. 어떻게 정자 없이 난자로 만든 것처럼 쏙 언니를 닮았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영애는 예빈에게 "너는 애를 둘이나 낳았는데 어쩜 그렇게 처녀 때랑 똑같냐"라고 비결을 물었다.

이에 예빈은 "아니다. 둘째가졌을 때 임신 중독증 때문에 80kg를 넘었다. 그래서 언니 결혼식도 못 갔다. 저도 제가 감당이 안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예빈은 "우리 언니 날씬하고 예뻐서 좋다"라고 말하는 딸의 모습에 "엄마 살 쪘을 때 유치원도 오지 말라고 울고불고 난리도 아니었다. 언니도 나중에 헌이 생각해서 몸매 신경 써라"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