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아라, 액션연기에 자신감 드러내
'해치' 고아라, 액션연기에 자신감 드러내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2.1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치 고아라 (사진=아티스트컴퍼니)
해치 고아라 (사진=아티스트컴퍼니)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해치' 고아라가 액션연기에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극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과 연출을 맡은 이용석 PD가 참석했다.

고아라는 '해치'에 출연하게 된 것에 기뻐했다. 특히 작가 김이영이 처음부터 여지 역에 자신을 염두했다는 사실에 고아라는 "그래서 더 애착이 간다"라고 전했다.

고아라는 '해치'에서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 여지 역을 연기한다. 외무, 무술, 수사 등 다방면에서 능통한 인재로,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의 음모를 캐내던 중 왕세제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을 만나면서 인생 최대의 변곡점을 맞게 된다.

이어 고아라는 "정일우 오빠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10여년 전 광고촬영으로 자주 만났던 오빠라, 오랜만에 같이 호흡해서 반갑고 즐겁다"라고 말했다. 또 "액션을 많이 해야 해서 액션스쿨도 다니고 무술을 연마하는데 중점을 뒀다. 멋있는 액션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성공기를 그리는 사극이다.

'일지매',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 '이산', '동이', '마의'로 대한민국 사극을 이끌어온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