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차리는 법, 어떻게 하나 보니
차례상 차리는 법, 어떻게 하나 보니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2.05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례상 차리는 법 (사진=SBS)
차례상 차리는 법 (사진=SBS)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5일 설날을 맞아 차례상 차리는 방법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차례상은 총 5열로 음식을 차리게 되는데 병풍의 바로 앞부터 1열로 칭한다.

1열 맨 윗줄에 밥은 서쪽, 국은 동쪽(반서갱동)으로 놓는다. 설에는 일반 제상의 메(밥) 대신 떡국을 올린다.

2열에는 고기전과 고기 구운 것, 채소 구운 것, 생선 구운 것, 생선전 등이 올라간다. 이때 기억해야 할 것은 '어동육서'와 '두동미서'다. 즉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에 두며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올린다.

3열에는 생선탕, 두부탕, 고기탕 등 다양한 탕 종류를 올린다. 지역에 따라 탕의 종류가 달라지기도 하는데, 중요한 것은 탕의 개수를 홀수로 맞추는 것이다. 4열에는 '좌포우혜;에 따라 육포는 왼쪽에, 식혜는 오른쪽에 나물 등은 가운데 놓는다.

마지막 5열에는 과일이나 과자를 올린다. 여기에 적용되는 규칙은 '홍동백서'와 '조율이시'다.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두며, 조율이시에 따라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으로 놓는다.

밥과 국, 수저, 술잔, 숭늉, 떡국 등은 지방(신위) 수, 즉 모시는 조상님 숫자 만큼 준비한다. 밥은 뚜껑을 덮고, 국은 쇠고기 뭇국이나 해안 지방의 경우 맑은 생선국을 준비한다. 파, 마늘, 고춧가루 같은 짙은 양념은 쓰지 않는 게 원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