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은퇴 선언, "언제부턴가 부담감을 가졌다"
구자철 은퇴 선언, "언제부턴가 부담감을 가졌다"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1.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사진=대한축구협회)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구자철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25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UAE 아시안컵 8강 카타르와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경기 후 구자철은 "아쉽다. 선수들이 우승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했는데, 이뤄내지 못했다. 나에게는 마지막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나의 마지막 아시안컵 참가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고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구자철은 "지난해 11월 호주 원정이 끝나고 대표팀 은퇴를 마음먹었다"면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아시안컵 대회 전 전화 통화를 걸어 '마지막을 함께 하자'고 해서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아쉬운 결과를 남긴 이번 경기에 대해 구자철은 "예선부터 분위기를 올렸어야 했는데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그러면서 부담감을 느낀 것 같다. 더 자신있고 즐겁게 축구를 해야 하는데, 언제부턴가 부담감을 가졌다. 그런 것들이 개인적으로 선수들에게 미안하더라"고 전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FC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구자철은 지난 11년 동안 한국 대표팀에서 중앙 미드필더와 공격형 미드필더 등 주축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2008년 2월 17일 동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 중국과 경기에서 성인 대표팀에 데뷔한 이후 줄곧 한국 대표팀의 중심에 섰다. 조광래 감독이 이끌었던 2011년 아시안컵에서는 한국의 핵심 공격형 미드필더로 5골 3도움을 올리며 대회 득점왕을 차지했다.

또한 구자철은 2012 런던 올림픽에서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의 주장이자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해 한국의 사상 첫 메달(동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고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끌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통산 A매치 기록은 76경기 19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