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정]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여성안심구역’ 지정 알리는 민·관·경 합동캠페인 전개
[수원시정]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여성안심구역’ 지정 알리는 민·관·경 합동캠페인 전개
  • 한동일 기자 <wsend@naver.com>
  • 승인 2021.04.1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서부경찰서 수원시 관계자 참여

[서울시정일보] 수원시의회·경기도의회 의원, 여성단체·수원시·경기남부경찰청·수원서부경찰서 관계자 등이 15일 오후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에서 ‘여성안심구역 지정’을 홍보하고 성매매 근절 캠페인을 전개했다.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여성안심구역’ 지정 알리는 민·관·경 합동캠페인 전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여성안심구역’ 지정 알리는 민·관·경 합동캠페인 전개

수원서부경찰서는 지난 3월 31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 2만 5364㎡를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했다.

시는 성매매집결지 일대 3개소에 방범용 CCTV 13대를 새로 설치한 바 있다.

여성안심구역 지정, CCTV 설치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을 통과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이 한결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캠페인 참여자들은 시민들에게 성매매가 불법행위라는 사실을 안내하고 처벌 규정이 적힌 홍보물을 나줘주며 “성매매 근절과 성매매피해자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이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돼 다행”이라며 “수원역 성매매집결지가 완전히 정비돼 모든 시민이 편안하게 통행할 수 있는 거리가 되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정비를 위해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114번지 일원에서 도로개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성매매 여성의 ‘탈성매매’를 돕는 성매매피해자 자활지원사업으로 성매매 피해 여성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