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볍씨종자소독 농가현장지도 실시
[함양군] 볍씨종자소독 농가현장지도 실시
  • 박순도 기자 <yurimin5301@naver.com>
  • 승인 2021.04.11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종자소독으로 본논 병해충 발생 대폭 경감

[서울시정일보 박순도기자] 함양군(군수 서춘수)은 벼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볍씨 종자소독철을 맞아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벼농사에 있어 시작인 볍씨의 철저한 소독은 한해 농사를 좌우한다. 벼 재배 시 주로 문제가 되는 키다리병과 도열병 등은 주로 벼 종자를 통해 감염되어 모내기 이후 본논에 병해충이 발생하여 미질저하나 수량감소 등 피해를 주게 된다.

 

볍씨소독방법에는 친환경재배 시 활용하는 온탕소독법과 일반재배 시 활용하는 약제침지소독법이 주로 쓰이고 있는데, 온탕소독법은 60의 물에 볍씨를 10분간 담궈 소독하며, 약제침지소독법은 종자 10kg당 물20L에 종자소독약제를 희석배수에 맞춰 섞은 후 종자를 볍씨발아기에 넣고 온도를 30에서 48시간 동안 소독하는 방법이다.

 

군은 종자 소독철을 맞아 벼 재배 농가들이 올바른 방법으로 볍씨종자를 소독할 수 있도록 현장지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볍씨종자소독은 병해충 발생을 사전 예방하는 효과와 더불어 본논에서의 농약방제 횟수도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인 재배가 가능하고 병해충 방제 노동력 경감에도 효과가 크다고 말하고 볍씨종자의 철저한 소독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