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 오세훈 시장. 민생방역...영업금지 시간 탄력적 효율방법 찾아라
[서울시정] 오세훈 시장. 민생방역...영업금지 시간 탄력적 효율방법 찾아라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1.04.0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가 정하는 1, 2, 2.5, 3단계 식의 대응에 순응했을 뿐 절규에 가까운 소상공인의 고통에 얼마나 귀를 기울였는가
■수출하는 일회용 진단키트 도입 방안을 연구하라는 지시도 내려

[서울시정일보] 오세훈 시장은 9일 서울시 간부 전원회의에서 코로나19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그동안 시의 대응이 한계에 봉착했다고 진단했다.

오후 9시 또는 10시 이후 영업금지 등 중앙정부가 내놓은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과도한 희생을 요구한다고 평가했다.

오 시장은 "그런 희생은 단기적이면 강요할 수 있고 또 참아넘길 수도 있다. 그런데 무려 2년간 감내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도리도 아니고 효율적인 방법도 아니다"라며 백신 접종 차질을 원인으로 꼽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일시 중단 등으로 방역당국에 대한 시민 불신이 커지는 가운데 집단면역 형성이 늦어지고, 거리두기만 계속 연장하다 보니 소상공인들이 생계 절벽으로 내몰린다는 것이다.

그는 1천만 인구를 책임지는 서울시가 조금 더 능동적인 대처에 나섰어야 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 직원들이) 물론 최선의 노력을 다했겠지만, 계속 중앙정부가 정하는 1, 2, 2.5, 3단계 식의 대응에 순응했을 뿐 절규에 가까운 소상공인의 고통에 얼마나 귀를 기울였는가"라고 물었다.

오 시장은 간부들에게 여러가지 대책 마련을 주문하기도 했다.

우선 업종·업태별로 형성된 각종 협회와 함께 방역대책을 논의해 정교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협회는 이익단체인 만큼 반드시 전문가를 꼭 참여시키라고도 했다.

그는 또 "한국 사회는 '매뉴얼 사회'가 돼야 한다"며 "그래야 유사한 사태가 왔을 때 효율적이고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일회용 진단키트 도입 방안을 연구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일회용 키트는 개인이 직접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어 일상 속 감염을 신속하게 찾을 수 있다.

오 시장은 "외국에서는 사용하는 시스템인데 우리나라는 중앙정부가 적극적이지 않다"며 "저도 전문적 식견은 없으므로 이 부분에 확신을 가질 수는 없다. 장단점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