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응천 "박범계 이성윤, 고려시대 무신정권 사람인 듯"…내로남불 끝판왕
[정치] 조응천 "박범계 이성윤, 고려시대 무신정권 사람인 듯"…내로남불 끝판왕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1.04.0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 뉴스1

[서울시정일보] 더불어민주당 소신파인 조응천 의원이 9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보고 있노라면 드라마속 '고려시대 무인정권' 사람들을 보고 있는 듯 하다고 쓴소리 했다.

조 의원은 20대 국회 때 당 내부 비판을 자주해 이른바 '조금박해'(조응천 금태섭 박용진 김해영) 중 한명으로 불렸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된 ‘청와대발 기획 사정 의혹' 수사팀에 대해 '휴대전화 통신 내역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는 말에 "누가 누구를 조사하라 말라는 거냐"고 개탄했다.

이어 "스스로 먼저 조사를 받고 지시를 하던가 말던지 하라"면서 "피의자 신분의 검사장이 후배들의 거듭된 소환요구는 거부하면서 한참 열심히 일하는 후배들 힘빼는 지시는 잘도 한다"고 이 지검장을 몰아 세웠다.

또 조 의원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겐 "임은정 검사는 한명숙 총리 감찰 주임검사 교체경위에 대한 '대검 감찰부' 명의의 자료를 발표하고 보안을 유지해야 할 감찰 내용을 공개해도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다가 이 사건에 대해선 득달같이 감찰조사를 지시했다"며 "우리 편과 저쪽 편의 이중 잣대를 드리댄 결과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전(前)정권의 적폐수사 과정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착한 공표이고 조국 가족 수사 과정에서의 공표는 나쁜 공표냐, LH 투기사건 피의자들이 경찰 출석과정과 영장범죄사실, 압수수색도 실시되기 전에 법원에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는 보도까지 방송에 중계방송되고 있는 건 착한 공표냐"고 따졌다.

조 의원은 "우리편에 대한 피의사실 공표는 범죄이고 상대편에 대한 공표는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하는 공익적 공표로 보는 것 아닌가"라며 "검찰개혁의 결과가 이런 거냐"고 혀를 찼다 .

이에 조 의원은 "이런 장면이 몇년동안 반복된 것도 이번 재보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다"면서 "법무검찰을 보면 자꾸 고려시대 무신정권의 행태가 떠올라 씁쓸하다"고 박 장관과 이 지검장 행태를 못마땅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