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13 23:01:21
  • 수정 2017-09-13 23:06:33
기사수정


▲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


배지현(30) 아나운서와 메이저리거 류현진(30)이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13일 하루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13일 배지현 아나운서의 소속사인 코엔스타즈와 류현진의 소속사인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보도자료를 통해 시즌이 끝난 뒤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며, 결혼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둘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해왔다고 전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지난 2011SBS ESPN에 입사해 방송을 시작했으며, 프로야구 경기내용을 브리핑하는 베이스볼S’와 '베이스볼 투나잇'을 진행하며 재치 있는 입담과 귀여운 외모로 야구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류현진은 한국 프로야구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최초의 선수이다. 한국프로야구를 평정한 후 메이저리그로 향했으며, 진출 후에도 데뷔 첫해 148패 방어율 3.00을 기록하는 등 호성적을 거두고 있는 한구야구계의 대표적 스타이다.


한편 이 둘은 현재 해설위원 활동을 하고 있는 정민철 위원의 소개로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 위원은 둘을 소개해준 계기로 두 분을 오랜 시간 지켜봤다. 교제를 해도 부족함이 없고 서로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정일보 도진호 기자 djhdjh04@msnews.co.kr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사진출처 : 배지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20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