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13 19:45:40
기사수정


▲ 한국당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당 지도부가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류석춘 한국당 혁신위원장은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20164월 총선 공천실패부터 2017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만일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과 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 받아야 할 최소한의 예우는 물론 자연인이로서 인권침해 없이 공정히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가장 책임이 무거운 서청원 의원 및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미 자진 탈당 의사가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는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번 혁신위의 발표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탈당 권유 대상에 포함된 최경환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법원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당의 발전과 정치적 도리를 위해 합당하다 간청해 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유감이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이미지 :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20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서인석 나는 코미디언이다
날씨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