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13 19:11:13
기사수정


뉴라이트 역사관, 다운계약서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청문보고서가 결국 부적격의견으로 채택됐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업위)는 박성진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를 부적격의견으로 채택했다.

 

산업위는 여야 갈등 속에 박 후보자의 채택여부 결정을 위한 회의를 한차례 연기하는 등 진통이 있었지만 오후 3시에 결국 청문보고서를 부적격의견으로 결정했다.

 

당초 박 후보자의 청문회 적격통과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박 후보자는 창조과학 종교관’ ‘아파트 다운계약서’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등으로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들에게 조차 뚜렷한 지지를 얻지 못했다.

 

특히 박 후보자는 뉴라이트 역사관관련해서 논란이 일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지지를 상당수 잃어버린 것이 이번 부적격 의견 채택의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이날 열린 산업위 청문보고서 채택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퇴장한 가운데 의결됐으며, 이는 사실상 민주당 의원들이 부적격채택을 묵인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장관 등 청문 부적격채택인사의 임명을 강행한 전례가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박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국회처리를 앞두고 있으며, 이번 부적격채택이 사실상 여당 의원들의 묵인 속에 이뤄진 만큼 임명이 강행될 경우 당·청 관계 경색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이미지 : YTN 뉴스 캡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20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서인석 나는 코미디언이다
날씨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