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12 21:42:04
  • 수정 2017-09-12 21:42:34
기사수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트레이드 마크인 은발머리를 두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때 아닌 고성이 오고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2일 국회에서 진행된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질의 중 현안에 답변하기 위해 출석한 강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죠라고 발언한 것이 시발점이었다.


이 발언을 들은 원내 더불어민주당 의석에서는 사과하라” “외교부장관에게 외교를 물어라등의 항의 발언이 튀어나왔다.


원내가 시끄러워지자 발언의 당사자인 김 의원은 아니, 나한테 뭐를 사과하라는 거냐. 남 질의시간에 떠들지 마세요라며 항의하는 의원들에게 충고했다.


그러자 다시 더불어민주당 의석에서는 여성비하한 것 아니냐” “사과하라는 등 문제된 발언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다시 튀어나왔고, 김 의원은 이들에게 의원들이 소리지르면 다냐. 여성비하 안 했다며 반박했다.


김 의원은 대정부질문 종료후 논란을 의식한 듯 강 장관에게 다가가 그런 뜻이 없었다..머리가 하얘서라며 사과조의 말을 전했지만 논란은 쉽사리 꺼지지 않을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야당 의원들, 제발 국회의원으로서 품격을 지켜 달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엄중한 외교안보 위기 속에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외교부장관에게 현안과 정책에 대한 질의는 단 한마디도 없이 성적인 모독을 일삼은 것이라며 김 의원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19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서인석 나는 코미디언이다
날씨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