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11 21:27:04
기사수정



▲ 11일 국민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안철수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국회 부결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이 지금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정당이라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안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부결은)국민의당 의원들이 사법부 독립에 적합한 인물인지, 소장으로서 균형감각을 가지고 있는 분인지 판단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안 대표는 존재감을 내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복합적인 뜻을 가진 것으로 볼 수 있는 말을 전했다.

 

이어 안 대표는 호남 출신인 김 후보자의 인준 부결로 비난 여론이 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헌법기관으로서(국회의원) 판단한 것이라며 일축했다.

 

안 대표는 김 후보자 인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11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해 사법부 독립의 적임자인지를 기준으로, 또한 소장으로서 균형 잡힌 사고를 할 수 있는 분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번 표결결과에 대해서 평소 발언이나 성향을 봐서 찬성한 (국민의당) 의원이 20~22명 정도 있다고 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정일보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이미지 : 국민의당 유투브 캡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19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서인석 나는 코미디언이다
날씨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