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원시 재개발비상대책위원회, 대규모 시위 통해 재개발 부당의 목소리 높여 - 수원시 재개발비상대책위원회, 대규모 시위 통해 재개발 부당의 목소리 높…
  • 기사등록 2017-09-11 17:46:18
기사수정

                                      [수원시장 면담 불발로 망연자실한 비대위원들]

 

수원의 재개발 진행과 관련하여 해당 주민들로부터 재개발 반대의 목소리가 거세게 일고 있다.
수원시 재개발 비상대책 위원회(위원장 오세충)는 경기 수원시내 지역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 200여명과 함께 8일 수원시청 앞 팔팔 공원에서 대규모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시위에서 수원시 재개발 비상대책 위원회 측이 주장하는 바는 재개발 조합 측이 최초 약속한 토지보상금 금액이 달라져 재개발 해제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이들은 "조합이 처음에 3.3㎡(평)당 1,000만원을 주겠다고 약속 해놓고 5~10년이 지난 뒤 3.3㎡당 500만원이라고 한 건 사기가 아니냐"며 "3.3㎡당 500만원을 받아 수원에서 살 수 있는 곳이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재개발 해제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한 조합 측에 “재개발 사업이 종료되는 시점에 조합원이 부담해야 하는 추가 분담금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하지 않아 결국 서울 강동권 최대 재건축 단지인 둔촌주공 아파트에 최대 1억~1억5000만원의 추가 분담금 폭탄과 같은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위원회 관계자는 “재개발 분양 사업성이 좋아 부동산 값이 계속 상승해서 적은 비용으로도 입주나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면 개발 사업을 진행하는데 별 문제가 없지만 사업성이 떨어지거나 사업지연, 잦은 설계 변경, 과도한 조합 지출금 등으로 인한 원주민들의 부담이 늘 수밖에 없다”라며 “소위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한 재개발 사업 문제의 핵심은 주민 ‘추가 분담금’이다”라고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관계자가 말한 추가 분담금은 통상적으로 원래 살고 있던 집의 지분에서 기부채납 등으로 누락되는 땅의 가격에 평당 건축비 등이 합쳐져 산정된다. 높은 분양가로 일반 분양이 잘 이뤄지면 추가 분담금 규모도 줄어들게 된다. 하지만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재개발 사업의 대부분은 ‘분담금 폭탄’이라는 말이 등장할 정도로 추가 부담해야 하는 액수가 커져 주민들의 불만이 커진 상태다.

 

현재는 재개발 사업이 지연되면 될 수록 조합원 추가 분담금이 급등하면서 경제적 부담 능력이 부족한 조합원이 분양을 포기하고 시세에 맞지 않는 적은 보상금을 받고 또 다른 세입자로 전락하는 역효과도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수원장안 김정희 비대위 위원장은 "12년을 장안에서 살았고 투기세력이 절대 아니다"라는 말과 함께 조합 측에 투명한 업무진행과 주민의 알권리를 숨기지 말라고 요구했고, 이어 “내 땅 40평으로 2억 이상을 더 내고 24평에 들어간다는 건 지역 원주민을 우롱하는 일”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실제로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재개발 구역은 재개발 사업이 10년이 지났고 지출된 사업비만도 100억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개발 조합장 A모씨는 철거업체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비대위 측은 지금까지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공청회 요청을 했지만 묵묵부답 상태이고, 지역 시도의원의 비협조와 방관이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하고 있는 중이다. 또 다른 비대위 관계자는 “지역에서 선거할 때는 뽑아만 주면 지역을 위해 앞장선다고 하고 뽑히고 나니 나 몰라라 하고 있어 이런 선출직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감정을 드러냈다.

현재 비대위는 9월 중순 재개발 반대를 위한 대규모 집회 시위를 추가로 예정하고 있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r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사진 : 수원재 재개발 비상대책 위원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19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