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9-07 21:06:06
  • 수정 2017-09-07 21:07:02
기사수정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한국을 두고 한국은 대북 대화를 구걸하는 거지같다고 말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국제사회의 공조를 훼손하는 것임을 경고한다며 강한유감을 표시하며 일본 정부가 해당보도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극우언론인 후지뉴스네트워크(이하 FNN)7일자 보도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아베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을 두고 북한에 대화를 구걸하듯 한다. 거지같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공조를 훼손하는 것임을 경고한다고 전했다.


또한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보도가 알려지며 논란이 되자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주일 한국대사관 측이 일본 외무성과 접촉해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을 확인했으며, 스가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면 그렇게 답변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일본정부가 이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음을 알렸다.


한편 최근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면서 일본 군대의 재무장 위험성에 대한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 실제로 미국의 존 버드 해군 중장이 한 세미나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핵무기 역량을 일본까지 확장해야 한다며 일본의 재무장을 옹호하는 등 이번 북한의 핵실험이 일본의 재무장에 빌미를 주는 것이 아닌지 우려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정일보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본지 모든 기사 무단 전재 금지 / 사진 : CNN 캡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snews.co.kr/news/view.php?idx=319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서인석 나는 코미디언이다
날씨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