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이혼, "성숙했고 간절함도 생겼다"
박은혜 이혼, "성숙했고 간절함도 생겼다"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12.0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먼센스)
(사진=우먼센스)

박은혜 이혼 후 쌍둥이를 홀로 키우는 싱글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배우 박은혜는 최근 '우먼센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20년 차 배우로, 쌍둥이를 키우는 워킹맘으로 지내는 일상을 공개했다.

박은혜 "육아를 혼자 하고 있기에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경제적인 부담도 있지만 더 열심히 살게 된 계기가 됐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행복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내게 행복은 '아무 일 없는 것'"이라며 "2018년은 얻은 것도 잃은 것도 많은, 잊지 못하는 한 해다. 그 과정 속에서 성숙했고 간절함도 생겼다"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소회를 전했다.

올해 쌍둥이 자녀를 초등학교에 보낸 학부모이기도 한 그녀는 "여느 엄마들처럼 교육에 관심이 많다. 교육열이 뜨겁다기보다 중심을 잃지 않고 교육시키고 싶다"고도 말했다.

이어 "공부보다는 창의력을 중요하게 생각해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고 학교에 보냈다가 힘든 1학기를 보내기도 했다"고 초보 학부모의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박은혜는 영화 1998년 '짱'으로 데뷔했고,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서 연생 역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2014년부터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MC로 나서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