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 여성 주장, 신빙성 따져보니
이수역 폭행 여성 주장, 신빙성 따져보니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11.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은 여성이 말다툼하던 상대 남성에게 다가가 손을 치면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동작경찰서는 주점 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주점 관계자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사건 발생 경위를 이같이 파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수역 폭행사건 관련, 여성 2명 중 1명이 최근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당 남성들에 대해 "페미니즘 관련된 얘기를 했다. 저희가 들은 단어는 메갈X이다. 속닥속닥 거리고. 저희도 불쾌해서 '한남' 그런 단어들이 나온 거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성은 사건 당시 찍은 동영상도 제시했다. 계단에서 한 남성이 여성의 팔목을 잡고 있다. 이어 남성이 여성을 밀치기도 했다. 여성은 "계단에서 밀지 말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온라인에는 여성 측이 남성 측에 거친 욕설을 하는 영상이 올라와 반대로 남성 혐오 논란까지 일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여성은 남성에게 "내 ○○가 네 ○○보다 더 크다"고 소리치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들도 경찰 조사에서 "여성들이 '남성 혐오' 발언을 했고, 계단에서 혼자 뒤로 넘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술집 직원 역시 "저쪽 여자분들이 삿대질한 것 같다. 안에선 싸움 안 났다. 여기서 말다툼하다가 여기 나가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3일 새벽 서울 이수역 인근 한 술집에서 남성 3명과 여성 2명이 서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폭행상황을 두고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