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지노모토, 경기도 평택에 즉석식품 생산 시설 설립
일본 아지노모토, 경기도 평택에 즉석식품 생산 시설 설립
  • 한동일 기자 <wsend@naver.com>
  • 승인 2018.11.1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아지노모토-한국 농심, 2,300만 달러 합작·투자해 평택 포승지역에 즉석식품 가공공장 설립
▲ 경기도

  일본의 종합식품기업 아지노모토 주식회사가 한국의 ㈜농심과 협력해 경기도 평택 포승 농심공장 부지에 즉석분말스프 생산 공장을 설립하고 내년부터 생산 시판할 예정이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모토하시 히로하루 일본 아지노모토 부사업본부장은 16일 정오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본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아지노모토와 농심은 즉석분말스프의 한국 내 생산을 위해 올해 초 합작회사를 설립, 아지노모토가 설비와 기술부문을 맡고, 공장건축과 국내 유통은 농심이 담당하는 형태로 투자를 추진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번 투자는 최근 즉석식품 시장 확대 등 관련 분야가 식품산업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유명 종합식품기업이 최초로 한국에서의 식품생산시설을 설립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협약에서 아지노모토와 농심은 총 2,3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로 평택 포승에 위치한 기존 농심공장 내 일부 부지에 즉석식품 생산공장을 설립하게 됐다. 경기도와 평택시에서는 공장 준공과 향후 운영에 따른 행정지원 등을 제공하는 데 힘쓸 방침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일본에서 수입 판매 중이던 아지노모토의 즉석분말스프 제품에 대한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다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45명의 신규 고용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아지노모토는 지역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향후 공장이 준공하게 되면, 도민 및 도내 중소기업 대상 식품안전교육과 시설견학 프로그램 운영에도 관심을 표명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지노모토는 1909년 일본 도쿄에서 설립되었으며 연 매출액 1조1,502억 엔에 달하는 일본의 대표 종합식품업체다. 세계적으로 24개 지역·국가에 123개의 공장을 두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음식 맛을 살려주는 조미료 생산업체로 잘 알려져 있는 글로벌 기업이기도 하다.

  모토하시 부사업본부장은 “한국 내 첫 식품생산 사업을 경기도 평택에서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지역사회에 대한 지원과 한국의 고객들에게 보다 신속히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됨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장설립의 어려운 과정에서 경기도가 보여준 지원과 파트너십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진흥 행정2부지사는 “아지노모토와 같은 글로벌 기업의 투자로 한국의 식품산업이 한층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기업이 사업하기 좋도록 비즈니스 환경 개선과 행정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지역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진흥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투자유치대표단은 11월 12일부터 4박 5일간 펼쳐진 홍콩, 대만, 일본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1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